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경북 안동 소재 사과원에서 과수화상병 피해가 확산되고 있음에 위기의식을 가지고 현재 타시군 접경지 과원을 중심으로 특별예찰을 실시하고 있다.

과수화상병은 식물 세균병으로 불에 타서 화상을 입은 것처럼 말라 죽는 증상을 보이며 사과·배나무에서 주로 나타나 치료제가 없어 걸리면 폐농할 수밖에 없다.

현재 전국 5개도 415농가(192.3ha)에서 발생하여 피해면적이 작년 동기 대비 세 배 높게 발생하여 매년 빠른 속도로 전국으로 확산 중이다.

시는 관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매년 정기적인 예찰활동을 추진하고 있었으나 금번 안동지역 발생으로 과수화상병의 확산을 우려하여 타시군과 경계에 있는 지역을 대상으로 별도로 특별예찰을 실시 중이다.

김재경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김천시는 과수화상병 사전방제조치 이행 행정명령을 발령하여 농업인들에게 발생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과원 출입시 작업복 및 작업도구 소독을 철저히 하며, 과수화상병 의심증상 발견 시 농업기술센터로 즉시 신고(과수화상병 신고전화 1833-8572, 054-421-2606)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