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소방서(서장 한상일)는 ‘2021년 봄철 화재예방대책’평가에서 도내 19개 소방서 중 1위를 차지하며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봄철 화재예방대책은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에 걸쳐 봄철 건조한 기후와 강한 바람이 부는 기후 특성을 고려해 화재예방과 인명피해를 줄이고자 추진되었다.

이번 대책은 ▲취약대상 화재 안전관리 ▲건축물 화재안전관리 ▲부처님 오신 날 대비 화재안전관리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산림화재 대비ㆍ대응태세 확립 ▲소방관서별 특수시책 추진 등 6개 분야 18개 세부추진과제를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구미소방서는 ▲화목보일러 자동소화장치(간이SP설비) 설치 ▲박공구조 추락위험 옥상점검구 SAFE ZONE 설치 등 지역특성에 맞춘 특수시책을 추진하여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상일 구미소방서장은 “화재에 취약한 시기인 봄철을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대책을 추진해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안전대책을 추진해 화재 안전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