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김천경찰서 합동 대책회의 실시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지난 23일 김천경찰서와 여름철 국지성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응태세 점검과 교통안전 관리에 대한 대책을 논의 했다

시에서는 최근 국지성 호우와 태풍 등 갑작스런 기상이변으로 인한 사전 피해예방을 위하여 여름철 재해우려지역 22개소를 선정하고, 현장 책임관 (공무원) 및 현장 관리관(주민)을 지정하여 수시 예찰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집중 호우 시 침수 발생이 우려되는 하천 둔치주차장에는 출입 차단시설물을 구축하여 차량 침수 피해 등을 예방하고 있으며, 또한, 여름철 집중호우 등 자연재난에 대비하여 배수펌프장과, 산사태 위험지역과 하천개수 현장 등 사전점검을 시행하여 사전 예방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앞으로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유지하여 취약지역 순찰을 강화하고 침수·낙석 등의 위험사항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도로 통제 등 상황 대응 능력을 강화 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김창현 건설안전국장은 “자연재난 대응을 위해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사전 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특히 지난해 전국적인 최장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여러 피해가 있었 지만 초동대처를 철저히 하고 공동 협력 대응으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낼 수 있었다”며, “올해도 인명 및 재산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