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봉산면 태화리 소재 간선도로 상징 조형물에 경관조명 정비 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도시 이미지 제고 및 야간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하여 추진됐다.

간선도로 상징 조형물은 영동군 방면에서 추풍령을 넘어 김천시내로 접어드는 지점(봉산로와 영남대로가 만나는 부분)에 설치되어 있으며, 경관조명을 정비하여 다양한 빛깔로 불을 밝힘으로 야간에 김천시를 드나드는 분들에게 시야 확보와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여 도시 이미지를 높여가고 있다.

평소 영동군과 김천시를 자주 왕래하는 시민 조 모 씨는 “먼 길을 갔다가 야간에 돌아올 때, 상징 조형물 경관조명을 보면서 김천에 온 것을 한눈에 알아볼 수가 있고 나를 반겨 주는 것 같아서 좋았다.”라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배정현 도로철도과장은 “간선도로 상징 조형물 경관조명 정비 사업은 김천시민뿐만 아니라 김천을 왕래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김천을 알리고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노력하였으며, 우리시를 찾아오시는 분들을 맞이하고 가시는 분들을 배웅하는 파수꾼 같은 존재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