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의날 제정의미 및 저출생고령화 등 인구문제 시민공감대 확산

가정 양립, 가족친화 공감대 확산 계기 마련

경북 구미시(시장 장세용)가 지난 10일 오후 2시 구미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시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제10회 인구의날 기념식 및 가족이 함께하는 위드(WITH) 공감콘서트」를 개최했다.

세계 인구의 날(7월 11일)을 맞아 인구문제에 대한 시민의 이해와 공감대 확산 및 육아 부모들의 행복한 양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지역 댄스팀의 신나는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2021 인구정책 사진․웹툰․UCC 공모전」우수작 시상 등 1부 기념식에 이어, 2부 문화공연으로 육남매 다둥이 아빠 박지헌(V.O.S 멤버)의 육아노하우등을 전달하는 육아토크와 힐링 미니콘서트 등 다양한 장르로 참석자들에게 큰 즐거움과 감동의 무대를 선보였다.

행사장 주변에서는 임산부 체험, 태아모형 전시 등 저출생 극복 체험부스 운영과 지난 5월 전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인구정책 사진 공모전」당선작 전시, 즉석 가족사진 촬영 이벤트를 진행해 휴일을 맞아 행사장을 찾은 가족단위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사)한자녀더갖기운동연합 구미시지부(지부장 조중래) 주관으로 「저출생 극복, 일․가정 양립문화 확산 캠페인」을 실시해 인구위기 상황을 시민과 공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오늘 행사가 인구의 중요성을 함께 공유하고 인구위기 상황에서 더욱 절실한 가족의 가치, 소중함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하고 “아이를 낳고 키우는 일이 더 이상 개인만의 책임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가족이 행복한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구미시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구미 만들기”를 인구정책의 최우선 목표로 정해 놓고 있다.

선제적으로 3자녀부터가 아닌 2자녀부터로 다자녀가구 지원기준을 확대해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양육․보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가족행복플라자」운영과 함께 강동 지역에「육아종합지원센터」건립을 추진중에 있다.

질 높은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공공형 어린이집 및 마을돌봄터 확충, 공동육아나눔터 운영으로 돌봄 강화에 힘쓰고 있다.

더 나아가 전국 최초 위기 조혼부부 긴급 지원 사업인「I-mom(아이맘) 안심 서비스 사업」추진으로 육아 사각지대 해소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구미 전체 초․중․고․특수학교 학생들에 대한 전면 무상급식을 시행하며 부모의 양육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정책을 최우선적으로 시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