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12일부터 영양 불균형 및 돌봄이 필요한 치매어르신 100명을 대상으로 「행복나눔, 건강한 식품꾸러미」를 주제로 시니어 헬스플러스사업을 시작했다.

시니어 헬스플러스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돌봄이 어려운 치매어르신들에게 두유, 유산균, 반조리식품, 간식류 등으로 구성하여 식품꾸러미를 월 1회 총 4회 배부한다.

건강관리가 필요한 치매어르신에게 사례관리 담당자들이 직접 가정방문을 통해 배부되며 안부확인 및 건강상태, 투약여부 등을 확인함으로서 영양관리와 더불어 독거 등으로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치매어르신들의 사회적 고립을 막고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 것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정기적인 방문과 더불어 물품 지원을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독거 및 치매 어르신의 건강과 안부를 확인하고 욕구에 민감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치매 걱정 없는 김천시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