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코로나 19 대응팀 머리 맞대

김천시에서는 14일 오후, 김천혁신도시 내 산학연 유치지원센터 1층 강당에서 김천시 관계자 및 이전공공기관별 코로나 19 대응팀장 및 담당자들이 모여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긴급 간담회는 이창재 김천부시장을 주재로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기술,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이전공공기관 11개소가 모두 참여하여 코로나 19 대응현황 브리핑 및 수도권 출·퇴근 임직원과 외부 방문자 등에 대한 대책논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접수 등의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최근 수도권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1,600명을 넘어서고, 그 중 델타 변이 바이러스 80%를 차지하는 등 확산세가 지방으로 이어지는 것을 선제적으로 차단·예방하기 위한 대책 논의, 각 기관별 대응 현황 공유 및 코로나19 4차 대유행 위기 극복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였다.

이전공공기관에서는 “현재 임직원 및 외부 방문자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및 청사 방역·소독 등의 조치를 철저히 하고 있으며, 작금의 위기를 잘 극복하기 위하여 기관 간 긴밀한 협조 유지 및 확진자 발생 시 즉각적인 선별진료소 설치 등 김천시의 신속한 지원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으며,

이창재 김천부시장은 “지난해 코로나 발생부터 지금까지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모두 어려움 속에서도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전개한 덕분에 확진자 발생을 효과적으로 억제해왔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한편,

“앞으로도 경각심을 갖고 수도권 출·퇴근 지양, 외부인원 회의 및 모임 자제 등 방역태세를 공고히 해주기 바란다.”고 강력히 요청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