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최근 연일 폭염경보 지속으로 인한 온열질환 인명피해와 가축 등 재산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29일 여름철 폭염 대응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시는 폭염 특보가 발효 된 지난 8일부터 폭염 대응TF팀을 운영하여 상황을 총괄관리하고 있으며, 지난 26일부터는 상황총괄반, 건강관리지원반, 시설관리지원반 등 3개반으로 구성된 폭염대응 김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를 가동하여 폭염 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독거노인, 고령자, 영농자, 공사장 근로자, 농축산시설 등 폭염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계층과 농작물, 가축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점검 및 관리대책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현재 시에서는 재난도우미를 활용한 취약계층 방문, 매일 전화 통화, 마을음성통보시스템(351개소)을 활용한 폭염행동요령 안내 방송 실시와 시가지 간선도로 살수차 5대를 운영하여 도시 열섬화 현상을 완화시키고 있으며, 농축산 시설에 대하여도 농작업시 대응요령 및 가축관리요령 등을 홍보하는 등 지속적인 지도,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보행자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상에 그늘막 78개소를 설치·운영하고, 무더위쉼터 261개소를 개방 운영하여 시민들이 폭염에 노출되는 시간을 최소화 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이창재 부시장은 “코로나19와 폭염의 지속으로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염 대응에 철저를 기하고 특히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도 세밀히 살펴 신속한 지원을 해 나갈 수 있게 총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