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피해아동의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 응원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1일부터 학대피해아동 여아쉼터(이하 쉼터) 『아이좋은집』을 신규 개소한다.

시는 아동학대 발생 증가와 즉각분리제 시행으로 피해아동의 일시보호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긴급하게 예산을 확보하여 상반기 위치선정을 시작으로 공유재산 심의회, 위탁기관 공모선정, 8월 리모델링을 완료해 1일부터 운영하게 됐다.

학대피해아동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삼성전자 스마트시티에서 모금한 성금 1억원으로 쉼터 리모델링 및 차량 구입을 진행했다.

삼성전자 스마트시티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지속적으로 각종 봉사활동을 해오고 있으며, 매년 취약계층을 위한 성금을 꾸준히 기탁하고 있다.

이번에 개소하는 여아전용쉼터는 비공개시설로 별도의 개소식을 생략하였으며, 연면적 111㎡ 규모의 사무공간과 심리치료실, 침실2, 거실, 주방, 화장실2 등을 갖춘 단독주택으로 정원 7명의 아이들이 생활할 수 있다. 시설장을 비롯하여 보육사 4명, 임상심리치료 전문인력 등 총 6명이 아이들을 보호 및 심리치료와 상담을 병행하게 된다.

윤성희 삼성전자 구미지원센터장은 “전국적으로 학대아동 사건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학대피해아동쉼터 확충에 조금이나마 지역에 도움이 되고자 성금을 지원하였으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앞장서겠다” 고 말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학대로 일시보호가 필요한 아동들이 신규로 개소하는 쉼터에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생활하면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 영아전용쉼터도 추가로 설치하여 피해아동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