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추석 연휴 환경오염사고의 사전예방을 위해 9월 6일부터 10월 1일까지 환경오염행위 특별순찰 및 감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 중 특별순찰 및 감시 활동은 2단계로 진행되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며 실시된다.

1단계로 6일부터 17일까지 중점감시 대상사업장에 대해 사전계도 및 자율점검을 유도하고 국가산업단지 인근 취약지역에 대해 감시용 드론 등을 활용한 집중순찰을 실시하며, 2단계로 18일부터 10월 1일까지 주요 하천 및 낙동강 상류 등에 대한 환경감시 활동을 전개한다.

이번, 특별순찰과 감시는 감시용 드론 및 첨단 측정장비 등을 이용하여 비대면 환경오염행위 감시로 불법행위가 예상되는 경우 추적 조사를 하는 등 환경오염사고 사전 예방활동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김형순 구미시 환경관리과장은 “이번 특별순찰로 연휴 중 단속의 어려움을 틈탄 불법행위를 사전에 차단하여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할 것”이라 밝히고 “환경오염행위 발견 시 적극 신고하여(국번없이 110, 128)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