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김천시의회(의장 이우청)가 13일 오후 추석명절을 앞두고 남면에 위치한 행복한 요양원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진행된 위문은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더욱 힘겨운 날을 보내고 있는 복지시설 이용자와 종사자들을 위로하고, 따뜻한 정과 사랑이 넘치는 추석을 나누기 위해 진행되었다.

시의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상황을 고려하여 의장단과 사무국 직원 최소인원만 참여하여 행사를 진행하였으며, 쌀, 휴지, 라면 등 10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전달하고 시설 입소자와 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이우청 의장은“코로나19로 소외된 이웃들의 명절나기가 더욱 힘든 상황이다.”라며 “이럴 때일수록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소외되지 않고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의회에서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