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농장, 축산농장, 유통업체 코로나 발생억제를 위해 팔 걷어 붙여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지속되는 코로나19 발생에 위중함을 인식하고 추석명절 외국인근로자는 물론 김천시민들에 대한 특별방역대책을 마련하였다.

농업관련 버섯농장, 축산농장, 농산물유통업체 등에 종사하는 외국인을 상대로 특별방역대책을 수립하였다고 밝혔다.

농업정책과, 농식품유통과, 축산과에서 부서별 팀장들이 농장현장을 방문하여 지도, 점검은 물론 추석철 외국인근로자들의 타지역

이동자제 및 모임금지 등 철저한 코로나방역 준수를 주문하고 추석명절 코로나 제로(ZERO)에 나섰다.

아울러, 방역수칙 준수와 코로나 발생에 대해 사법기관 고발 등

행정적인 조치를 강력히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김천시의 농업관련에서 종사하는 외국인근로자는 30개 농장에 총 188명으로 버섯농장 12개소 117명, 축산농가 15개소 57명, 유통법인 3개소 14명이 종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