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1,500명 양성, 27년까지 국비 280억 원 지원

구미시가 차세대 주력 반도체산업 발전의 핵심 축이 되는 반도체 특성화대학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대학을 중심으로 산업계에서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2023년부터 시행된 사업이다.

구미시, 금오공대‧영남대와 손잡고 반도체 전문인력양성 박차
반도체 특성화대학 지원 사업 사업 추진전략

올해는 총 10개 대학(단독형 4, 동반 성장형 6)을 선정해 2027년까지 4년(2+2) 동안 연간 655억 원 규모의 국비를 지원할 예정으로, 구미 반도체 특화단지는 금오공대와 영남대가 공모유형 중 동반 성장형(비수도권 연합)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지역기업 수요를 기반으로 △특성화 교육과정 개발과 운영 △교육 및 실습환경 구축 △반도체 분야 취업‧진학(대학원) 활성화 등 산학 일체형 소재‧부품 인력 양성 생태계 구축이 핵심이며, 4년간 1,500명의 인재 양성을 위한 국비 280억 원을 지원받는다.

구미시, 금오공대‧영남대와 손잡고 반도체 전문인력양성 박차

이를 통해 구미시는 반도체산업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며, 2023년 7월에 비수도권 중 유일하게 지정된‘경북‧구미 첨단 반도체 소재‧부품 특화단지’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현재 추진하는 다양한 산학협력 사업과 연계해 반도체를 필두로 하는 구미의 신성장동력산업에 우수 인재를 적기 공급하는 체계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며, “이번에 선정된 반도체 특성화대학으로 구미 경제가 다시 도약하는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구미에서 배우고 구미에서 잘 살 수 있도록 시의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했다.

구미시, 반도체 특성화대학 업무협약과 간담회 개최

한길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