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김천시(시장 김충섭)안산공원과 강변공원,부항댐 산내들공원에서 만날 수 있는 시원하고도 이색적인 영화관‘2019김천가족영화제’가8월1일부터3일까지열린다.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제로 하루에2편씩 총6편의 영화를무료로 상영한다.

3일간 열리는‘2019김천가족영화제’는 영화를 사랑하는 시민 누구나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시민들이 영화를 즐기며 열대야를 날리는 자리를만들고자 김천시에서 주최하고(사)한국예총 김천지회 주관으로 실시된다.

8월1일에는 안산공원, 2일은 부항댐 산내들공원 내 야외극장,마지막날인3일은 강변공원에서 오후8시부터 하루2편의 영화를 총6차례 상영한다.

1일 만화영화인‘몬스터파크’,배우 정우성·김향기가 출연한‘증인’을상영하고, 2일 만화영화인‘리노’와 배우 조승우·지성의‘명당’을,3일은 만화영화“신비아파트-금빛도깨비와 비밀의 동굴”과 일제강점기,최초의 일본의 탄압에 맞서 우리나라 최초의 우리말사전‘말모이’를지키기위한 이야기를 담은‘말모이’를 각각 상영한다.

영화 상영 전 오후7시30분에는 통기타 동호회의 음악공연과 함께어린이들을 위한 풍선과 아이스크림,팝콘도 무료로 나눠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