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 개령면(면장 조춘제) 신룡1리(상신마을)가 산림청에서 주관하는 ‘2019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로 선정, 지난 8월 8일 개령면 신룡1리 마을회관에서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
이 사업은 봄철 산불발생의 주원인으로 꼽히는 논·밭두렁과 영농부산물 소각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산림청에서 2014년부터 시행해 오고 있다.

매년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소각산불발생 건수, 서약 이행율, 주민 참여율 등을 엄격한 심사하여 선발함으로서 우수마을로써 자긍심과 영예를 높여 주민들의 산불에 대한 인식전환과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김천 개령면은 산불예방활동에 노력한 결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단 한 건의 산불이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민관이 협력하여 지역주민들이 자발적인 동참을 이끌어 내면서 ▶불법소각 근절 ▶산불감시 활동 강화 ▶농업부산물 적기수거 ▶정기적인 마을 안내방송 등 산불예방활동을 실시해온 결과다.

조춘제 개령면장은 “소각산불 없는 녹색우수마을 선정을 계기로 앞으로 주민들과 더욱 협력하면서 자발적 동참을 이끌어 내고,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면서 관행적인 소각행위 근절에 전 행정력을 집중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