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소방서(서장 이주원)는 지난 8일 14시 27분경 증산면 유성리 백천교 교량 밑에서 폭우로 인해 위험에 처한 피서객 32명을 구조하였다.

증산면 유성리 백천교 교량 밑에서 피서를 즐기던 관광객들이 폭우로 인해 갑자기 계곡물이 불어 안전한 장소로 이동이 불가하자 신고를 받고 지례119안전센터 소형펌프차와 구급차, 119구조구급센터 구조공작차 등이 출동, 사다리 및 구조장비를 활용하여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게 했다.

이주원 김천소방서장은 “갑작스러운 폭우가 잦은 시기다. 특히 계곡은 잠시의 폭우에도 물이 금방 불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 기상예보와 함께 현장상황을 빨리 감지해 미리 대피하는 등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