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시장 김충섭)에서는 도시지역 예비 귀농·귀촌인들을 대상으로 지난 19일 개강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2박3일 귀농귀촌 체험교육’을 추진했다. 이번 과정에는 서울·수도권에서 예비 귀농귀촌인 25명이 참가했다.

김천시의 귀농 지원정책 설명, 선배 귀농인에게 듣는 성공사례와 실패사례, 선도농가 체험 및 팜파티, 선배와 함께하는 즉문즉답, 귀농귀촌 설계 및 6차 산업교육 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체험 교육 참가자들이 김천에서 2박3일 동안 체류하면서 농가방문과 현장체험을 통해 귀농에 대해 박람회에서 막연한 설명이 아닌 현장에서 귀농의 현실적인 애로사항 및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다양한 노하우를 직접 들을 수 있었다.

이번 참가자 중에는 캐나다에서 한국으로 돌아와 귀농을 하고자 하는 세 자매가 있었다. 이 자매는 인생의 제2막을 새롭게 살기 위해 귀농을 선택하였고 김천시에서 주최하는 귀농·귀촌체험교육을 신청하게 되었다고 했다.

최영덕 농촌지도과장은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김천에서 시작되는 새로운 삶을 성공적으로 정착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와 귀농귀촌연합회가 그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