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평생교육원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심각한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에 나섰다.

이번 농촌일손돕기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하여 안전교육과,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실시하였으며 영농철 바쁜 일손에 도움을 주고자 전직원이 참여해 이틀에 나누어 진행되었다. 지난 16일에는 개령면 황계리 포도농가에 포도 순따기와, 17일에는 시립도서관 직원들과 함께 조마면 강곡리 소재 농가 양파수확 작업에 일손을 보탰다.

농가주는 ‘한참 일손이 필요한 영농철에 일손부족으로 걱정이 많았는데, 바쁜 업무중에도 불구하고 손에 익지도 않은 일을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도와주어 힘이 난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평생교육원 관계자는 ‘이른 아침부터 서투른 농사일에 힘도 들었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농가에 작은 힘이라도 보탬이 되었다면 그것으로 충분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