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비 1벌당 1천원, 노동자 권익과 근로복지 향상 기대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15일 구미시근로자권익지원센터 지하에 산업현장의 노동자들을 위한 작업복 공동세탁소 “My구미 클리닝”을 설치하고 도․시의원, 노동단체 대표, 경영단체 대표, 노동 관련 공공기관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을 한 구미시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My구미 클리닝”은 구미시에서 산업단지 노동자들의 복지 증진을 위한 작업복 전용 세탁소로써 2020년 하반기부터 준비해온 사업이다.

올해 3월 장세용 시장이 위원장으로 있는 노사민정협의회 각 기관・단체장이 협의를 거쳐 세탁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을 체결하는 등 노사상생을 위한 협력적인 관계 속에 추진해 왔다.

그 결과, 경상북도에서 지원한 보조사업비 5천4백만원을 포함, 설치비 1억7천9백만원으로 세탁기 50kg 2대, 20kg 1대와 건조기 80kg 3대를 설치하고 기타 세탁에 필요한 비품 등을 갖추고 세탁소를 설치했다.

세탁사업은 지역내 사업장의 노동자를 대상으로 하며 특히 규모가 작은 사업장에 우선적으로 적용할 예정으로 작업복 세탁비는 춘추복 1벌당 1천원, 하복은 5백원이다.

My구미 클리닝은 민간위탁 방식으로 운영되며 이를 위해 위탁기관을 공모한 결과, 한국노총 구미지부가 선정되어 1억2천1백만원의 운영비로 금년도 하반기 사업을 운영한다. 김동의 의장은 노동자 복지 증진 사업에 참여하게 되어 기쁨과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포부를 밝혔다.

장세용 시장은 “My구미 클리닝을 개소하기까지 큰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경상북도청과 도의회, 김재상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그리고 노동단체, 경영단체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산업현장에서 땀과 인내로 얼룩진 노동의 가치를 천원의 행복으로 돌려주겠다.”며 사업의 성공적 추진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개소식에 참석한 김재상 구미시의회 의장도 노동자를 위한 예산지원으로 시설이 완공되어 시의원들을 대신해 축하하며, 지속적으로 사업이 번창하여 향후 2호점, 3호점으로 이어지길 기대했다.

이처럼 각계각층의 기대와 성원 속에 개소하게 된 구미시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My구미 클리닝은 10만 노동자의 도시 구미의 위상에 걸맞게 노동자들의 권익과 복지 향상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