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1,000억 투자 최소 250명 고용, 김천일반산단 2차 투자협약체결

지난 6일, 경북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시청 접견실에서 김충섭 김천시장 나영민 부의장, 아주스틸(주)이학연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프리미엄 가전제품과 전기자동차 주요 부품소재 생산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 협약은 김천 제1공장 잔여부지 20,496㎡(400억)와 제2공장 35,188㎡(600억)에 총1,000억원을 병행 투자하여 제3세대 디지털프린팅 설비를 적용한 스마트 김천공장을 건립해 최소 250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게 된다.

지난해 국내 리쇼어링(국내복귀)기업 1호로 지정된 아주스틸은 총 640억원을 투자해 올해 6월말 스마트 김천1공장을 준공하여 로봇을 활용한 자동화와 첨단 비전시스템으로 고급 컬러강판 소재를 성공적으로 양산하고 있다.

아주스틸㈜은 1995년 설립 이래 프리미엄 가전용 컬러강판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특히, 지난 8월 20일 코스피 기업공개(IPO) 공모청약에서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였으며, 이를 발판으로 고부가가치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안정적이고 내실 있는 성장을 도모할 예정이다.

김충섭 시장은“유가증권시장 상장으로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은 아주스틸이 이번 김천산단 2차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체결로 해외 시장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경쟁력 있는 대형 우량주로 도약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