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지역경기 침체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고자 9월부터 10월까지 군청 구내식당 휴무일을 매주 금요일로 확대 운영한다.

칠곡군 직영 구내식당은 하루 평균 400여명의 직원이 이용하고 있으며, 그동안 한 달에 두 번 격주로 금요일에 휴무했으나 위축된 지역 경기에 도움을 주고자 휴무를 확대했다.

군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외부활동 최소화와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한 외부 식당 이용 독려사이에서 균형을 지키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특히 직원들에게 구내식당 휴무일에 외부 식당을 이용할 경우 5인 이상 모임금지, 음식 섭취 시에만 마스크 벗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칠곡군 관계자는 “직원들의 경제적인 부담은 있지만,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도움이 되고자 구내식당 휴무를 확대하기로 했으며, 이에 칠곡군청공무원직장협의회에서도 적극 동참의사를 밝혔다.”며, “위축된 지역 경기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백선기 군수는 “코로나 종식과 지역경기 회복을 함께 맞이해 군민들이 예전처럼 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는 날이 하루 빨리 찾아왔으면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