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9일 자매도시인 군산시를 초청하여 시청 전정에서 군산의 우수 농수특산물을 맛볼 수 있는 교류행사를 마련하였다.

이번 행사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로 인해 시민안전을 위해 현장판매를 없애고 사전예약 주문건만 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였으며, 판매 품목은 군산시의 특산물인 흰찰쌀보리, 박대, 젓갈, 한과 등 40품목으로 사전주문 금액이 3천9백여만원에 달한다. 군산시에서는 군산 농수특산물을 구매한 시민에게 보리쌀(400g) 2,600개를 사은품으로 증정하여 김천시민들의 호응에 보답하였으며, 사은품 중 1,000여개(400kg)를 김천 관내 무료급식소 4곳에 기부하여 자매도시 교류 행사의 의미를 더욱 드높였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현장판매를 하지 않아 아쉬워하는 시민들께 송구한 마음을 전하며, 코로나로 모두가 힘든 와중에도 두 도시 간 우호관계가 더욱 돈독해진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천시와 군산시는 1998년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2009년부터 해마다 양 도시를 오가며 농수특산물 교류행사를 진행하여, 올해 13회째를 맞았으며, 지난 7월 19일 군산시를 방문하여 김천의 대표 특산물인 샤인머스켓, 자두, 복숭아 등을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홍보 판매한 바 있다.

이 행사에 참석한 군산시 관계자는 김천시의 따뜻한 환대와 호응에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양도시간 활발한 교류를 다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