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곡 떡방앗간, 어버이날 맞아 남면 경로당에 떡 23상자 전달

율곡 떡방앗간(대표 손권만)은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아 관내 경로당 어르신들께 전달해 달라며 떡 23상자(120만 원 상당)를 전달했다.

율곡동에 소재한 율곡 떡방앗간은 관내 다른 경로당에도 후원 물품을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에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손권만 떡 방앗간 대표는 “소외되는 어르신 없이 모든 분이 건강하고 행복한 어버이날을 보내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하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이광수 남면장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지역 어르신들께 보내주신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더욱 관심을 두고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길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