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28일 김천상무에 합류한 12명의 신병 선수들의 배번이 공개됐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은 7일 김천상무 공식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를 통해 김천 4기 신병 선수들의 배번을 발표했다. 입대 직전까지 수원삼성에서 활약한 고승범은 32번을, 수원FC에서 온 박지수는 42번을 선택했다.

고승범은 “좋은 기회를 받고 입단한 만큼 열심히 하겠다. 김천의 유니폼을 입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인천에서 온 문지환, 정동윤, 지언학은 각각 43번, 45번, 50번을 택했다.

배번을 부여받은 정동윤은 “힘들게 입대한 만큼 열심히 하겠다. 김천의 승격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이바지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전남에서 온 김한길, 김경민은 각각 46번, 49번을, 제주 출신 송주훈은 44번을 골랐다. 서울에서 온 한찬희는 47번을 택했다.

이외에도 김민석은 48번을, 황인재는 51번, 유일한 U-22 쿼터 김정훈은 52번을 선택했다.

한편, 12명의 신병 선수들이 합류한 김천상무는 오는 10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FC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1’ 20R에서 창단 첫 6연승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