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의 승리를 도운 김용환이 충남아산전 홈경기 각오를 전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4일 오후 6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28R 서울이랜드FC와 홈경기에서 3대 1로 승리했다. 김천 김용환은 풀타임 출전해 키패스 1회, 탈압박 2회, 인터셉트 3회를 기록하며 원활한 경기 운영을 도왔다.

김용환은 경기 후 “늘 해오던 대로 열심히 하려고 했다. 승리해서 기분은 좋지만 후반 막바지 실점을 해서 아쉬운 부분도 있다”는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박동진, 허용준의 경고 누적과 함께 국가대표 4명의 차출로 인해 사뭇 다른 라인업으로 경기를 치렀다. 올 시즌 김천에서 17경기를 소화한 김용환은 이에 대해 “특별히 바뀐 점은 없었다. 오히려 새로운 선수들과 더욱 많이 소통했고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 18명이 다 함께 열심히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5월 25일 김천으로 입대한 김용환은 오는 11월 27일 전역을 앞둔 말년 병장이다.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김태완 감독의 축구를 경험한 김용환은 “선수들이 즐겁게 축구를 하고 있다. 나 또한 상무에서 행복하게 축구를 하고 있다. 게다가 좋은 성적까지 뒷받침되니 더욱 좋다”고 말했다.

김천은 최근 8경기에서 5승 3무로 무패 행진을 기록 중이다. 28라운드 기준 K리그2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최상의 분위기를 유지 중인 김천은 오는 13일 오후 7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충남아산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29R 홈경기를 치른다.

김용환은 “병장들의 목표는 승격이다. 그러기 위해 충남 아산전 반드시 승리해 2위와 격차를 더 벌리겠다. 홈 팬 분들께서 경기장에 많이 찾아와 주셔서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