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은 지난 4일 사명대사공원과 부항댐에 느린우체통을 설치했다.

느린우체통이란 관광지 등 추억을 기념할 장소에 설치하여 엽서나 우편물을 넣으면 1달에서 길게는 1년 뒤 적어준 주소로 배달해 주는 것으로 기다림의 미학과 추억을 되새기는 목적으로 주로 공공기관이나 지자체에서 설치하는 우체통을 말한다.

이번에 김천시에서 설치한 느린우체통은 투입된 엽서를 1달 뒤 배달해주는 것으로 최근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핫스팟인 사명대사공원 여행자센터 앞과 부항댐 짚와이어 매표소 앞에 설치되었으며, 우편엽서는 각각 여행자센터와 매표소에 비치되어 신청만 하면 무료로 제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