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19일 포스트 코로나 이후 본격 관광시대를 대비하여 문화 관광해설사 역량강화를 위해 관내 신규 관광시설현장견학을 실시했다.

이번 현장견학은 김천시가 새로 조성한 관광시설 인프라가 대거 확충되고 코로나의 여파로 주춤했던 관광객의 수도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관광객들에게 신규 관광시설에 대한 보다 전문적이고 유익한 해설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견학은 사명대사공원, 직지문화공원 빛과 풍경의 나라, 괘방령 장원급제길 등 신규로 조성된 김천시 관광시설 사업현장을 둘러보며 문화관광해설사들이 관광객의 눈높이에서 관광시설을 직접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며, 견학소감과 관광활성화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듣는 간담회로 마무리됐다.

김준호 김천시 관광진흥과장은 “문화관광해설사는 지역관광의 첫 이미지가 되고, 해설사의 역량은 지역관광 발전과도 직결된다”며 “코로나 이후 김천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김천 관광을 스토리텔링으로 잘 알려 달라”고 당부했다.

김천시 문화관광해설사 제갈은희씨는 “최근 김천에 관광시설들이 참 많이 늘었고, 앞으로도 확충될 예정이어서 문화관광해설사로서 지역에 자부심이 생긴다”며 “오늘 견학한 시설들은 앞으로 관광객들에게 재미있고 매력적으로 해설할 수 있도록 열심히 고민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