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김천시는 국가위기관리와 국가 총력전 연습을 통해 국가비상대비태세 확립을 위한 ‘2013 을지연습’을 성공리에 마쳤다.
19일 오전 6시 전 공무원 비상소집을 시작으로 오전 10시 행정기관 소산이동 훈련을 실시했다. 20일 오후 2시 김천변전소 및 산업단지 피폭에 따른 전시주요현안과제를 토의해 부서별 문제점과 발전 방향을 토의했다.
토의훈련을 주재한 박보생 김천시장은 “실제 전쟁 시에 일어날 수 있는 정전, 교통마비 등에 대비해 구체적인 조치계획이 필요하다. 항상 전시에 대비해 현실성 있고 참신한 사태훈련대응태세로 훈련에 임하자”고 말했다.
21일에는 민방공대피훈련과 김천역 테러에 대한 실제 훈련이 실시되어 주민들에게 국가안보의 중요성을 고취시키고 주민참여를 유도해 많은 호응을 받았다.



마지막인 22일에는 박보생 김천시장 주재로 을지연습에 대한 종합 강평보고회를 가졌다. 고영훈 김천대대 정보과장과 이태균 김천시 감사홍보담당관의 강평보고, 배성수 경북도 통제관의 종합평과 박보생 김천시장의 마무리 인사말로 끝을 맺었다.
강평보고를 맡은 이태균 감사홍보담당관은 “군·경찰,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재를 통해 한층 발전된 을지연습이 됐다. 내년에는 이번 을지연습시 도출된 문제점을 보완해 더욱 발전된 훈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총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