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한길뉴스 기자) = 추석을 앞두고 벌초 및 성묘객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예초기 사용, 벌쏘임, 뱀물림 등의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벌초작업을 하는 경우에는 사전에 예초기 사용요령 숙지와 말벌과 뱀에 대한 사고예방법을 알아보고 현장에서 반드시 실천하는 것이 필요하다. 벌초 등 작업이 시작되면 벌집을 발견하기 어려우므로 사전에 미리 주의를 기울여 미심쩍은 장소는 돌이나 긴막대기 등을 이용하여 확인해서 스스로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예초기 사용 시 먼저 장비 점검을 철저히 한 후 장갑ㆍ보호경 등 안전장구를 완벽히 갖추고, 주변 사람들도 예초기를 맨 사람의 작업 반경 안에 절대 들어가서는 안 된다.
또 독사에 물리면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에 벌초를 위해 산에 오르거나 작업하는 곳 주변에 잡초가 많아 잘 보이지 않을 때는 긴 장대 등으로 뱀이나 벌집이 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아울러 벌을 자극할 수 있는 강한 냄새를 유발하는 향수, 화장품 등의 사용을 자제해야 하고 노란색·흰색 등 밝은 계통의 옷을 피하며, 가능한 한 맨살이 드러나지 않도록 긴 소매 옷을 입는 것이 도움이 되며, 벌은 움직임에 민감하므로 동작을 크게 하지 말고 벌집을 발견하면 천천히 조금씩 동작을 작게하여 뒤로 물러나야 한다.
말벌은 꿀벌과 달리 하나의 말벌이 침을 여러 번 쏘는 걸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많은 독의 주입에 따른 극심한 통증과 함께 벌독에 대해 알레르기 반응이 심한 사람은 생명까지도 위험하며 특히 머리나 목부위에 쏘이면 바로 호흡곤란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주의하여야 한다.
불가피하게 안전사고가 발생 하였다면 먼저 신속히 119에 신고하여 적절한 조치를 받아야 한다. 벌에 쏘여 벌침이 보인다면 핀셋 등을 이용하려 빼내지 말고 신용카드 등으로 밀어서 빠지도록 제거해야한다. 핀셋으로 집을 경우 독을 짜내는 수가 많기 때문인데, 독이 피부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뱀에 물렸을 때에는 물린 부위를 심장보다 아래에 두고 물린 부위에서 5~10㎝ 정도 심장 쪽에 가까운 부위를 묶어서 독이 퍼지는 것을 방지한 후 가능한 빨리 병원치료를 받도록 하여야 한다. 안전수칙을 잘 지켜 행복한 명절을 맞이 하도록 하자.

김천소방서 지좌119안전센터 소방위 설구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