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민·관 협치 (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김천시 주민생활지원과 희망복지지원단은 지난 8월 27일 김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3층 강당에서,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들에게 보다 나은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민·관이 함께 하는 통합사례관리회의를 실시했다.
이 날 회의에는 김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김천시정신보건센터, 김천시건강가정지원센터, 김천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김천시청소년지원센터, 김천시종합사회복지관 여성새로일하기센터, 늘푸른학교 등의 유관기관 담당자들과 읍면동, 주민생활지원과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중점 지원이 필요한 통합사례관리 대상인 두 가정을 돕기 위해 의견을 나누었다.



우울증과 정신분열 증세를 겪고 있으나 정기적인 치료를 멈춘 청년 가구와 학교폭력으로 인한 상처를 입은 딸, 선천성 장애를 가진 아들로 인해 힘겨운 삶을 살아가고 있는 부부 가정을 돕기 위한 서비스 연계 방안이 모색되었다.
주민생활지원과 희망복지지원단 임재춘 담당은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해 늘 애쓰고 노력하는 유관기관 담당자들께 감사함을 전하며, 앞으로도 활발한 민·관 협력을 통해 대상자들이 사회구성원으로서 당당히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