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남방시장 사이버상담으로 527만달러 상담성과

도 32개 기업, 신남방5개국 35개사 바이어와 사이버상담 진행

경상북도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동남아 주요 국가인 싱가포르,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와 사이버상담회를 개최하여 코로나19로 꽉 막힌 아세안 국가의 수출길을 새로 열었다.

지난 3일간, 대구무역회관에서 진행된 사이버상담회에서 경북기업 32개사가 참여해 90건의 수출상담으로 상담금액 527만 달러, 계약추진금액 175만 달러의 성과를 올렸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對 베트남 274만 달러, 싱가포르 172만 달러, 인도네시아 65만 달러 등 총 527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기록했다.

이번 신남방시장 개척 사이버상담회는 경북도와 대구시가 함께 하는 경제 협업으로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주관으로 경북도 수출기업은 32개사가 매칭되어, 3일동안 신남방 5개국(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바이어 35개사와 1:1 화상상담을 진행했다.

상담 첫날인 7일, 화장품을 생산하는 N社는 제품의 경쟁력을 싱가포르 바이어에게 인정받아 기쁘다고 전하며, 향후 화장품 성분 분석표를 확인 후 30만 달러의 계약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양방향 무선송수신기 제조업체인 S社는 언택트시대 주목받고 있는 제픔으로, 말레이시아 바이어와 상담을 통해 인증서 등 추가협의 후 1만2천 달러의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8일에는 도라지배즙, 알로에 등 식품을 취급하는 J社는 베트남 바이어와 선수금 50% 현금으로 지급받는 조건으로 세부 배송조건 등을 합의해 5만3천 달러의 계약을 추진키로 협의했다.

마지막 날인 9일에도 대추칩을 생산하는 C社와 두피 및 스킨케어 제품을 제조하는 S社가 인도네시아, 미얀마 바이어와 상담을 통해 추후 거래조건 등 지속 협의를 통해 수출로 이어질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 견적 및 거래조건에 대한 심도 있는 상담을 진행한 기업들도 향후 수출거래에 대한 가능성을 높여, 추후 상담 지원을 통해 후속 조치 취해 나갈 예정이다.

경북도는 지난 5월 베트남, 일본에 이어 두 번째 신남방국가 사이버상담회에서도 큰 효과를 거둬, 앞으로 상설 사이버상담장을 구축해 사이버상담의 물리적, 시간적 제약을 줄이고, 도내 기업들이 좀 더 편리하게 사이버상담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호진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장은 “신남방시장은 중국을 대체하는 글로벌 생산기지와 소비시장으로 주목받는 신흥 경제권으로, 한류열풍에 힘입어 K-제품이 각광받는 도내 수출기업의 희망이다. 아세안 시장에 도내 수출기업들이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