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장마철 쓰레기 수거에 총력! 환경정비에 구슬땀

집중호우로 인한‘장마쓰레기’일제 환경정비 실시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7월부터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도심 곳곳에 발생된 장마철 쓰레기를 오는 8월 20일까지 집중 수거할 방침이다.

 이번 환경정비 활동은 읍면동별로 지역 취약지에 대해 실시하며, 공공장소와 주택가 및 도로, 주요하천 주변 등에 긴 장마로 인해 발생된 생활쓰레기 및 취약지 방치쓰레기를 가용인력을 최대한 동원하여 수거할 계획이다.

 시는 청결하고 깨끗한 거리환경 조성을 위하여『Happy together 김천』운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앞서 장마철을 대비하여 5월 6일부터 5월 29일까지 주요하천 및 이면도로, 주택가, 다중집합 공공장소 등에 대해 환경정비를 실시하여 방치된 쓰레기 50톤가량을 수거한 바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금년 장마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주택지 주변 구석진 곳과 폐.공가 및 야산 농지주변 등 도심에 쓰레기들이 산발적으로 방치되어 있다.”고 말하며,“이번 대대적인 환경정비 활동을 통해 환경과 주민생활 피해를 최소화하고, 청결하고 쾌적한 도심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