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3회 추경 440억원 편성… 포스트코로나 대비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포스트 코로나시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고 지역경제 활력제고와 지역발전을 견인할 역점사업에 중점을 둔 제3회 추경예산안으로 440억원 증가한 1조 1,830억원을 편성, 21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금년들어 코로나19 대응으로 이미 1회 추경(640억원)과 2회 추경(454억원) 등 1,094억원을 긴급 편성한 것을 포함하면 총 1,534억원의 추경이다. 이는 당초예산 1조360억원보다 15% 증가한 역대 최대규모이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특별회계는 1,575억원으로 변동이 없고 모두 일반회계에서 증가한 1조255억원으로 일반회계 예산이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1·2차 추경이 코로나19 긴급대응과 서민생활안정 및 피해회복 지원에 중점을 두었다면, 이번 추경은 정부 3차 추경예산을 반영하여 고용과 경제 충격에 지속적인 대응과 함께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여 경기회복과 지역 발전을 견인할 각종 투자사업과 현안사업들을 대거 반영하였다.

추경 소요재원으로는 부동산 교부세·전년도 이월금·순세계 잉여금 미반영분 등 290억원의 자체세입 반영과 코로나19로 인한 행사 취소 및 사업 우선순위 조정을 통한 지출 구조조정으로 45억원을 삭감하고, 국·도비 보조금 150억원이 증액되었다.

주요 세출은 ▲고용안전망 강화와 지역상권 활성화 지원(53억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한국판 뉴딜사업(44억원) ▲주민소득 증대를 위한 편의지원 및 불편해소(70억원) ▲도시활력 인프라 조성과 정주여건 개선 등 지역경제 활성화(286억원) ▲국도비 반환금(62억원)으로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지역발전을 견인할 역점사업에 중점 편성하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코로나 극복을 위한 취약계층 500명에 지원할 희망일자리사업(46억원) ▲지역내 소비촉진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김천사랑상품권(100억원) 추가 발행지원(11억원) ▲한국판 뉴딜사업으로 15년 이상된 공공건축물 에너지 절감을 위한 그린리모델링사업(29억원) 및 전기자동차(화물,이륜차) 보급(15억원) ▲주민소득 지원 및 불편해소를 위한 소규모 투자사업(51억원) ▲정주여건 개선과 도시인프라 확충을 위해 김천복합혁신센터 건립(45억원), 복합운동장 및 야구장 조성(45억원), 공공 산후조리원 건립(20억원), 황산공원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토지보상(40억원), 시가지 도시재생사업(감호·평화지구) 토지보상(22억원), 드론시험비행장 구축을 위한 실시설계 용역(8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 사태로 인한 세입감소와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에 예산의 적극적인 투입으로 재정 압박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강도 높은 지출 구조조정과 함께 일자리 창출과 지역 발전을 견인할 역점사업에 집중 투자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시대 변화된 여건에 발 빠르게 대응해 나가겠다”며“예산이 확정 되는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하여 가시적인 효과가 나타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의를 거쳐 다음달 4일 확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