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설공단(이사장 채동익)과 국립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는 22일 환경분야의 기술교류 및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협약으로 상호 지속발전 가능한 역량을 갖춘 환경전문가를 양성하고 하수처리장 운영 기술과 사업운영 경험을 공유하는 등 적극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협력관계를 민간 영역으로 확대하여 기관이 보유한 데이터를 공유·개방하고 Test Bed를 제공하여 민간에 사업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구미시설공단은 지난 5월 사회적 가치 브랜드 「같이 Plus+」를 선포하고 10개 기관과 공동업무협약 체결한 이래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전 영역으로 상생·협력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

구미시설공단 채동익 이사장은 “기술협력으로 낙동강 수질 환경을 개선하고 공동연구를 통한 동반 성장과 더불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겠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