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은 지난 11일 기산면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기산 공공하수처리시설 준공식’을 가졌다.

기산 공공하수처리시설 준공으로 기산면 행정, 죽전, 영, 봉산리 일원에서 배출되는 오수 처리를 통한 수질 개선은 물론 공중 보건위생과 생활환경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산 공공하수처리시설 전체 사업부지는 9,206평방미터(㎡)이고 일일 최대 1천500톤 규모의 오수를 처리한다.

칠곡군은 기산면 개발 사업을 대비해 900톤 규모의 확장을 계획하고 있으며 하수처리 공법은 분리막공법과 총인처리시설 공법을 적용했다.

기산 공공하수처리시설은 환경부 환경개선지원 사업으로 하수처리시설 및 기산면 하수관로에 소요된 사업비는 354억 원으로 2017년 착공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기산면 지역에 하수처리장 건설로 기산면 지역의 강정천, 영리천, 그리고 영남의 젖줄인 낙동강의 수질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 이라며 “기산면 지역의 각종 개발사업 추진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