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질채소 반입으로 음식물처리시설의 과부하 원인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김장중에 발생하는 쓰레기의 적절한 처리를 당부하고 있다.

김장 채소를 다듬는 과정에서 나온 흙이 묻은 배추, 무, 대파, 쪽파, 양파, 마늘, 고추씨, 고추대 등은 일반쓰레기로 종량제봉투에 담아 배출을 해야 하며, 김장을 절일 때와 양념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절인배추, 양념이 묻은 채소 등은 잘게 썰어 음식물쓰레기로 음식물장비(공동주택), 전용용기(단독주택)를 사용하여 처리하여야 한다.

손질과정에서 발생한 배추, 무 등의 잔재물이 음식물처리시설로 그대로 반입되면 처리과정에서 과부하가 발생하며, 심한 경우에는 처리시설의 고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

김천시 관계자는 “반가공 및 1차 손질된 재료를 구입하여 김장쓰레기 발생을 줄이고 더불어, 먹을 만큼만 구입·조리하여 음식물쓰레기를 줄이는 생활습관 정착이 필요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