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은 지역경제 회복과 군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내년 예산안 5천437억 원을 편성했다.

군은 25일 올해 당초 예산 5천323억 원보다 114억 원(2.1%)이 증가한 2021년 예산안 5천 437억 원을 편성해 군의회 제출했다.

이번 당초예산 중 일반회계는 올해보다 170억 원 증가한 4천 800억 원이며 특별회계는 637억 원으로 56억 원 감소했다.

주요 세입예산으로 자체세입인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1천272억 원으로 전체 세입의 23.4%이며, 지방교부세와 국·도비 보조금 등 의존재원 3천786억 원과 순세계잉여금, 전입금 등 보전수입이 379억 원이다.

일반회계 분야별 편성내역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사회복지분야는 1천632억 원으로 2020년 대비 2.9% 증가했다.

또 △문화 및 관광 325억 원 △환경 403억 원 △농림해양수산 450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분야 408억 원 등을 편성했다.

주요 현안 사업으로 △북삼 국민체육센터 건립 30억 원 △석적 국민체육센터 건립 30억 원 △중리~구평간 연계도로 개설 31억 원 △호국평화 테마파크 조성 30억 원 △율리~오평간 연결도로 개설 19억 원 등을 반영했다.

사회복지 분야 주요사업으로 △기초연금 448억 원 △영유아 보육료 125억 원 △국민기초생활 생계급여 131억 원 △아동수당 71억 원 △누리과정 68억 원 등이 있다.

이밖에도 △노인일자리 등 일자리 창출 104억 원 △중소기업 자금지원 및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45억 원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사업 102억 원 △청년 정책지원 34억 원 등을 편성했다.

칠곡군 관계자는“경기침체로 내국세 징수액이 줄면서 지방교부세도 감소하는 등 재정운용 부담이 갈수록 가중되고 있으나 국·도비보조사업 군비 부담과 지역경제 회복, 정부의 복지정책 확대로 인해 확장 재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인건비, 기준경비 등 법정경비와 국·도비보조사업 등 필수경비를 제외한 경상경비, 민간이전사업 등의 과감한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주요 현안사업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백선기 군수는“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지방교부세 지원 축소라는 재정적 어려움으로 예산편성에 어려움이 있었다”며“재정 건전성을 유지하면서 군민들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칠곡군이 제출한 2021년도 예산안은 칠곡군의회 상임위원회 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12월 16일 최종 확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