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시행하는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20억원을 포함, 총사업비 4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차단숲 조성은 산업단지 및 주요도로, 철도변녹지, 유휴부지 등에 2020년~2021년 까지 2년차 계획으로 국비 50%를 지원받아 도시화 및 산업화의 영향으로 인한 생활권 녹지공간 축소, 환경오염 등에 대한 대응방안으로 도시숲을 확대 조성하여 녹지기능을 강화하는 등 공단 오염물질 저감 및 도시열섬 현상을 완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금년도는 김천1일반산업단지 주변 완충녹지 구역 1만㎡(3,000평) 면적에 10억원을 투입하여 미세먼지 흡착에 탁월한 수목을 식재하는 등 2021년 1월 준공예정으로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도에는 2년차 사업으로 대상지를 생활권으로 넓혀 산업단지 주변 및 생활권 주요도로 유휴지 등에 차단숲을 조성하기 위하여 30억원 규모로 3만㎡(9,000평)에 대한 실시설계 용역 진행 중에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미세먼지 저감, 도시열섬화 현상 완화 등 기후변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녹색친화적인 생활환경 조성을 통해 시민들의 정주환경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정부에서 추진하는 그린뉴딜 정책 관련사업 국·도비 확보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