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전략사업 선점 청신호, 미래 먹거리 사업 순탄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내년도 국비예산 4,062억원을 확보하면서 지역경제 활력은 물론 현안사업 탄력과 함께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내년도 정부예산안이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시가 확보한 내년 국가예산은 올해 3,488억원보다 574억원 증가한 규모다.

내년부터 지방으로 이양되는 국비사업을 포함하면 총 규모는 4,098억원으로 지난 2018년 2,626억원에서 민선7기 출범 후 국가예산이 4,000억원대 진입한 셈이다.

주요 증가요인은 SOC사업과 혁신도시 이전기관 연계사업, 남부내륙철도사업, 자동차튜닝클러스터조성, 드론 등 미래 핵심 전략사업들이 대거 반영된데 따른 것으로 사업추진 경과에 따라 그 증가폭도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반영된 사업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SOC분야가 1,238억원, 미래전략산업 및 경제분야가 258억원, 농림분야 383억원, 보건복지 1,555억원, 안전 환경 331억원 등이다.

가장 두드러지게 반영된 분야가 SOC사업으로 지난해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김천~거제간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은 406억원, △김천~문경선 내륙철도 기본계획수립비 35억원 확보로 내륙철도 사업 조기착공과 함께 철도교통 허브 실현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주요 도로망확충사업으로는 △옥률~대룡간 국도대체 우회도로 개설 203억원, △국도3호선(김천~거창) 확장 438억원, △ 국도59호선(김천~선산) 확장 사업 135억원 확보로 광역교통의 중심도시 역할을 톡톡히 해 나가고 있다.

또한, 4차산업을 이끌어 갈 3대 신산업 선점을 위해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건립 14억원, △드론 실기시험장 구축 사업 21억원 확보로 부지매입 절차가 진행되면서 자동차 튜닝산업과 드론의 메카로 발돋움하는 기틀을 마련하였고 차세대 전략산업 선점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와 함께 △어린이 특화 생활SOC 건립 45억원,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건립 43억원,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지원 40억원 △감호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30억원, △배수개선사업 40억원, △자연재해위험지구개선사업 31억원, △김천의료원 분만산부인과 운영 및 건강증진센터 설치사업비와 33억원과 감염병 대응시설 확충 2억원 등도 이번에 반영되어 지역활력 증진과 정주여건 개선에도 큰 역할이 기대된다.

김충섭 시장은 “내년 국비예산에 지역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주요사업들이 많이 포함된 만큼 지혜를 모으고 재정의 신속집행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며 “ 앞으로도 혁신도시 이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지역 국회의원과 머리를 맞대어 미래 먹거리 발굴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