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올해 노인복지분야에 1,345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는 작년 대비 25%(263억원)가 증가한 것으로 김천시 전체 예산의 12.6%를 차지한다. 매년 노인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다양화된 노인인구의 특성을 반영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노인복지예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초연금은 65세 이상 일정소득 이하 노인들의 노후생활안정을 위한 것으로 올해는 25,000여명에게 842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초연금과 함께 주요 노후소득보장정책인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을 위해 100억원을 투입하여 2,530명의 어르신들이 일자리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지역 어르신들의 주요 여가생활공간으로 이용되고 있는 523개소 경로당 운영 활성화와 경로당 행복도우미 사업 추진을 위해 40억원의 예산을 확보하였다. 특히, 경로당 행복도우미 사업을 통해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께 복지코디네이터로서 여가문화 활동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코로나 19 상황에서는 경로당 소독과 방역물품 배부, 방역수칙 홍보 등 경로당 방역책임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노인의료복지시설 운영 사업에는 96억원을 투입하여 장기요양기관에 입소한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의 급여비용지원과 노인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종사자 수당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저소득 취약계층 노인들을 위한 노인맞춤 돌봄 사업에는 35억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174명의 생활지원사를 통해, 노인 가구 방문서비스와 함께 사회적 관계 형성 지원을 위한 노인 참여형 서비스를 제공하여 노인들의 정서적인 안정과 고독사를 예방하는 등 앞으로 노인맞춤 돌봄 서비스 수행기관이 지역사회 노인복지서비스 전달체계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지역노인 복지서비스 인프라 구축을 위해 66억원을 투입하여 노인건강센터를 건립 중에 있으며, 11억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경로당과 마을회관 신축·보수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총예산 454억원을 투입하여 건립중인 종합장사시설은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전국적으로 코로나 19 감염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올해도 사업을 추진하는데 예상치 못한 어려움이 있을 수 있지만, 우리시는 신축년 새해에도 어르신이 자기 삶의 주인으로 지역사회 내에서 이웃과 더불어 정겨운 일상생활을 누리는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