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가 작업반을 동원해 주인이 없거나 노후간판을 주인동의하에 간판을 철거하고 있다

구미시(시장 장세용)에서는 1월 15일부터 아름다운 거리미관 조성하고 광고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무주(無主, 주인이 없는)간판과 노후·훼손 간판 200여개를 건물주 및 광고주의 동의를 얻어 무상으로 철거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무주·노후·훼손 간판 철거사업은 작년부터 이어온 신규 사업으로서 관리되지 않는 간판의 추락으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하며, 지속적인 철거사업으로 아름다운 거리미관 조성에 큰 기여를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금년 예정된 제102회 전국체전을 대비하여 구미시를 찾는 선수단, 방문객 및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아름다운 거리미관 환경을 조성하여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도시디자인특공대(대장 정원표)에서는 간판철거사업에 동참하여 간판철거 후 입면작업 과 구도심 도시미관을 어지럽히고 있는 광고물을 정비하여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거리미관과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철거사업에 협조해주신 시민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이번 철거사업으로 통하여 제102회 전국체전의 성공적인 개최와 옥외광고물의 질적 향상 및 품격 있고 매력적인 도시공간을 창출할 것이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