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오는 3월 4일부터 12월 1일까지 전기자동차 보급사업을 시행한다.

총 사업비 45억원을 투입하여 승용 200대, 화물90대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하며, 구매보조금은 승용 1대당 최대 1,400만원, 화물 1대당 최대 2,700만원까지 차종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공고일 기준 김천시에 1개월 이상 주소를 둔 만18세(운전면허시험 자격 최소연령)이상인 개인과 김천시에 사업장이 위치한 법인 및 기업이며, 취약계층, 다자녀, 미세먼지 개선효과가 높은 차량 구매자(택시, 노후경유차를 전기차로 대체구매) 등에게는 물량을 별도 배정하여 우선 지원한다.

신청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구매 지원자가 구입을 희망하는 차량의 대리점을 방문하여 구매계약 체결 후 지원신청서(구비서류 포함)를 제출하면, 대리점에서 신청을 대행한다.

대상자 선정은 차량 출고‧등록순으로 이루어지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김천시청 홈페이지의 고시‧공고란을 참조하거나, 환경위생과 기후변화대응팀(☎420-6780)으로 문의하면 된다.

임창현 환경위생과장은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김천시의깨끗하고 쾌적한 대기환경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전기자동차 보급사업에 시민과 기업체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