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2일 시청 2층 회의실에서 ‘김천시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보고회는 시장, 부시장을 비롯한 관련 전문가와 감독관 등이 참석하여 지난 10월 중간보고회 이후 관련 법령에 따른 각종 인증을 비롯한 건축심의 및 설계안전성검토 등을 통해 당초 설계안에서 미비했던 부분들을 보완하거나 개선한 주요 사항을 보고했다.

김천시 공공산후조리원은 모든 모자동실에 개별 좌욕시설, 거동이 불편한 산모를 위한 전용 샴푸실, 감염병예방을 위한 비대면 면회실 등 편의와 안전을 위한 시설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2층 대피소와 비상 시 사용할 수 있는 발전기시설을 두어 재난 상황을 대비하여 BF예비인증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김천시공공산후조리원은 인구 구조의 변화, 가족기능 약화에 따라 산모의 산후조리를 지원하여 안정적인 출산・육아환경을 조성하고 산모와 아기의 건강을 보호하고자 사업비 70억원이 투자되는 사업으로 전체면적 1,689.6 , 지상 2층 규모로 1층에는 17대의 주차공간과 2층에는 모자동실, 영유아실, 사전관찰실, 모유수유실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올해 5월에 착공하여 2022년 2월 완공할 계획이다.

김충섭 시장은 “최고의 산후조리원을 만들기 위해 열과 성을 다해 주신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 드리며, 새로 들어서게 될 김천시 공공산후조리원이 지역 산모들에게 좋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으로 산후조리원을 찾아 타지역으로 가야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아이 낳기 좋은 환경 조성으로 엄마와 아이가 행복한 김천이 될 수 있도록 모두 힘을 모아주시기를 당부한다” 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