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수 대표위원 등 5명, 4월 9일부터 20일간 예산 적정집행 여부 검사

김천시의회(이우청 의장)가 9일 오전 의장실에서 제220회 임시회에서 선임된‘2020회계연도 결산검사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결산검사위원은 모두 5명으로 대표위원에 박해수 시의원을, 위원으로는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박세천(前 회계과장), 오세복(前 김천농협지점장), 이종섭(前 김천시의회 전문위원), 최국현(前 회계과장) 4명의 위원을 위촉했다.

결산검사는 9일부터 28일까지 20일간 진행되며, 김천시 2020회계연도 세입‧세출예산, 채무 등 지난 1년간 집행실적의 적정성 여부와 재정운영의 효율성‧합리성 등을 살펴본 후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제시하는 검사의견서를 작성해 시장에게 제출하게 된다.

이우청 의장은“지난 1년간 집행부의 세입‧세출 결과에 대한 면밀한 검사를 통해 시정과 개선을 요하는 사항은 대안을 제시하여 예산의 적절한 편성과 효율적인 운영이 되도록 임무를 성실히 수행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결산검사 대표위원으로 선임된 박해수 의원은“이번 2020회계연도 결산검사를 통해 예산이 적법하게 사용되었는지 재정낭비요인은 없었는지를 종합적으로 살펴 다음 연도 예산편성에 좋은 지표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