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오는 4월 19일부터 김천시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 공급의 일환으로 국내 물관리 전문기관인 K-water(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1년간 240백만원을 투입하여 관내 상수도관(약 893km)에 대한 정밀조사를 추진한다.

조사를 위해 김천시, K-water 양기관은 지난해 11월 『안전한수돗물 공급체계 구축 위‧수탁 공동협약』을 체결하였으며, 사업비는 환경부 국비를 확보하여 시행한다.

이번 상수도관 정밀조사는 최근 국내에서 자주 발생되고 있는 수돗물 수질사고의 사전 예방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으며, 정부에서 최근 제정한 『상수관로 정밀조사 매뉴얼(환경부)』절차에 따라 진행 될 예정이다.

김천시는 “조사를 통해 확인된 노후관로 및 수질사고 유발 관로에 대해서 정부예산을 적극적으로 확보하여, 노후된 상수관로에 대한 개선사업을 조속히 추진할 예정이며, 노후 상수도관을 정밀하게 진단하여 그에 맞는 처방 및 치료 또한 신속히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water(낙동강유역본부장 류형주)는 지난해 낙동강유역 9개 지자체 정밀조사에 공동으로 참여하여 성공적으로 조사를 완수하였으며, 올해에도 국내 최고의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경험을 최대한 발휘하여 정확한 조사가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개선사업비도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단수없이 관내부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첨단 장비인 관로 내시경을 도입할 예정이며, 그 밖에 관로 시편을 채취하여 공인전문기관에 실험을 의뢰, 관로 상태에 대한 정확한 진단을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