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21일 직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층 회의실에서‘불필요한 일 버리기 제안내용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창재 부시장 주재로 실과소, 읍면동을 통해 접수된 제안 73건에 대해 제안자와 검토자가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었다.

관용차 카셰어링, 로드킬 전담반 구성 등 김천시 내부 행정력 낭비를 줄일 수 있는 제안뿐만 아니라 대형폐기물 배출 신청 등 시민들의 편의까지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제안내용으로 토론이 진행되었다.

이창재 부시장은 “불합리한 관행, 불필요한 일, 비능률적이고 낭비적인 업무방식을 과감히 버리고 개선함으로써 조직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화여 시민 만족을 위한 행정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천시는 불필요한 일은 과감히 버리고, 비능률적인 일은 개선하도록 전부서 및 해당부서에 이행 권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