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현안사업 54건, 총사업비 10조 3,143억원 부처 건의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지역발전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국가 투자예산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지난 28일 김충섭 시장 주재로 국·소장 및 실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시청 3층 강당에서 「2022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 보고회」를 가졌다.

보고회는 기획예산실장의 전년도 국비확보 실적과 내년도 주요 건의사업 총괄보고에 이어 부서별로 내년도 국비 건의사업 54건 총사업비 10조 3,143억원(‘22년도 건의액 3,954억원)에 대해 국비확보 추진사항 및 대응 전략 등을 보고하고 확보전략을 논의하였다.

이날 보고된 사업 중 내년도 새로이 추진하는 신규사업은 19건, 건의액은 343억원으로 ▲국도대체우회도로(양천~대항)건설사업 ▲반다비 어울림센터 생활SOC 복합화사업 ▲봉산지구 배수개선사업 ▲간이공공 하수처리시설 설치사업 등이며, 주요 계속사업은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건설사업 ▲국도59호선(김천~구미) 확장사업 ▲맘지원센터 건립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건립 ▲지역거점 드론실기 시험장 구축사업 ▲감호지구 도시재생뉴딜 사업 ▲아포하수처리장 증설사업 등 35개 사업으로 건의액은 3,611억원이다.

김천시는 국가예산편성 순기에 맞춰 단계별 국비확보 추진전략을 수립하여 선제적·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으로 특히 4~6월은 중앙부처 예산안 편성·반영단계로 부시장을 단장으로 국가예산에 대한 풍부한 경험이 있는 송언석 국회의원과 협력하여 부처 대응전략을 마련해서 내년도 계획된 신규사업 채택과 계속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총력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김천시는 지난 22일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그간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김천~거제간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과 김천~문경선 연결사업 등 철도건설사업 4개 사업이 전부 반영되는 쾌거로 철도교통의 허브도시로 발전이 현실화 되고 있다.

김충섭 시장은 “올해 예산 1조 1,200억원 달성에는 전년대비 국·도비 확보액이 22.4%나 증가했기에 가능했으며 시 재정 확충에는 국비 확보가 절대적이니만큼 내년도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해 주시고, 대형 SOC사업에 편중된 것을 탈피하여 미래 먹거리 산업인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합하는 과학기술, 정보통신, 산업분야 신규사업 발굴에도 힘써 달라며”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