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건강관리사업 날개를 달다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건강 취약계층 어르신을 위해 보건복지부가 공모 한 ‘AI·IoT(인공지능·사물인터넷)기반 어르신 건강관리 시범사업’에 선정 되어 독거어르신 등에게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본 사업은 기존 방문건강관리사업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을 활용하는 정보통신기술로서 비대면 방식의 어르신 건강관리 서비스이다. 사업대상은 만 65세 이상 스마트폰 소지자로 만성질활을 가진 건강취약계층으로 대상자 상황에 맞는 블루투스 의료기기, AI 스피커를 제공하고 ‘오늘건강’앱(App)을 설치하여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 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상자에게는 담당 방문간호사가 건강상태에 따른 개별미션(혈압측정, 혈당측정, 30분 이상 매일 걷기 등)을 부여하고 미션을 수행한 후 결과를 앱에 입력하면 담당 방문간호사가 실시간으로 건강관리에 대한 피드백을 준다. 이는 대상자와 방문대상자가 서로 협력하여 미션을 달성하여 건강행태를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독거노인에게 제공되는 AI 스피커는 말벗기능, 비상 시 SOS기능 등이 있어 정서적 지지나 응급상황 대처에 긍정적 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기능이 있어 시간 경과에 따라 축척 된 대상자 건강데이터 분석하여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이 가능해져 삶이 질이 한층 더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소 관계자는“현 코로나19 시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로 건강취약 어르신 스스로 건강관리 능력을 증진시킬 수 있는 미래지향적 사업이다. 이번 시범사업으로 건강취약계층 어르신들이 자신의 삶의 주체자로서 능동적인 건강관리를 하실 수 있도록 보건소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