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권오을 의원(안동, 경북도당위원장) 적극성 피력(김석태) = 국회행자위(위원장 이인기 한나라당 의원, 칠곡)는 4일 오전 10시부터 3시간 동안 경북도청 강당에서 경북도 국정감사를 실시하고, 오후에는 경북지방경찰청 국감을 실시했다.

이 위원장의 주재로 이뤄진 국감에서 먼저 최윤섭 도 기획실장으로부터 경북도정현황을 들었다. 이에 대해 양형일 열린우리당 의원(광주)은 L자형 국토개발 형태에서 U자형으로 해야한다는 설명에 대해 “무엇을 의미하느냐? 너무 침소봉대한 것 아니냐”고 묻자, 최 실장은 “신경 좀 써달라는 뜻입니다.”고 답했다. 이어 벤처 농업은 무엇을 의미하느냐? 한두 가지 사례를 말해달라고 하는 등 처음부터 적극성을 보였다.

이어 첫 질의 순서에 나선 권오을 한나라당 경북도당위원장(안동)은 상주 압사 참사에 대해 조의를 표하고 “어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었겠느냐?”며 한탄하고, 책임을 따지기 전에 먼저 수습에 만전을 기해야겠다고 주문한 뒤 문경온천문제를 포함, 크게 세 가지 질문에 나섰다.

슬라이드 자료를 통해 경북도세가 취약한 것은 경북북부지역이 상대적으로 열악하기 때문이며, 특히 총생산지수가 떨어지고 노령화인데다 출산율마저 낮다고 밝히고, 이를 극복키 위해 당연히 낙후지역인 경북북부지역 배려 차원에서 공공기관유치와 도청이전 문제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나아가 방폐장 유치에 대해 현재 방식대로라면 기존 원전지역이 낙후될 우려가 있으므로 이를 고려치 않고 일반적으로 주민투표로 결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함께 고민할 문제가 아니냐고 묻고, 문경온천문제가 지역적이기는 하나 도에서 재정투융자심사를 했는데 심사 통과도 없이 진행을 하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이에 대한 대책과 설명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답변에 나선 이의근 도지사는 북부지역 낙후문제는 개발촉진지구지정 등으로 노력을 하고 있으나 민자유치 등의 문제가 순조롭지 못하여 늦어지고 있다고 답하고, 공공기관 이전 문제도 도 산하 기관들을 포함 균형발전 차원에서 낙후지역에 배려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으며, 도청 이전 문제는 경북도와 대구광역시가 서로 통합하는 방식에서 해결돼야 한다는 기존 틀은 변함이 없다고 밝히고, 문경온천문제는 실무차원이기에 실무자가 답변토록 하겠다고 했으나 서면으로 답변한다는 양해로 귀결됐다.

사전 질문에 없었던 문경온천문제가 불거지자 경북도지사 이하 관계 공무원들은 답변 준비에 전전긍긍했으나 서면답변 양해로 안도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지역적인 문제를 국감장에서 따지기는 흔치 않고 쉽지 않은 일로써 문경온천살리기공대위 측에서 휴식시간에 인사를 건네며 격려를 하자, 권 의원이 앞으로 철저히 따져보겠다는 적극적 의지를 피력해, 향후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국감현장에서 김석태 문경시발전연구소 이사장>

원고 http://www.sbook.pe.kr 시민연대소식 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