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기술, 이엠솔루션과 수소기술 선도 사업개발 협약 체결

한국전력기술 변화운 에너지신사업본부장(왼쪽)과 이엠솔루션 강삼수 대표(오른쪽)가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6월 30일 경북 김천 본사에서 변화운 에너지신사업본부장과 이엠솔루션 강삼수 대표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수전해 수소정제 기술 선도기업인 이엠솔루션과 ‘수소기술(Power to Gas, P2G) 선도 사업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신재생·전력 분야의 전문 기술과 수전해 요소 기술을 결합, 재생에너지로부터 그린 수소를 생산하고 전력계통의 변동성을 완화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여 사업화하기 위한 기술교류, 사업개발 및 수행, 교육훈련 지원 등에 협력하기로 하였다.

이엠솔루션은 20여 년간 수전해설비의 성능향상 및 용량 격상을 통해 P2G 전문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국내 최대 규모(600 N㎥/h)의 수전해설비를 갖추고 다수의 수소 충전소를 설치해 왔다.

수소기술(P2G)은 물을 전기분해하여 전기에너지를 저장과 이송이 쉬운 가스(수소)로 바꾸는 에너지 전환기술로, 정부의 재생에너지원 확대 및 수소에너지 활성화 정책 등과 맞물려 활용성이 기대되고 있다.

이날 협약을 주관한 변 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과 연계한 수소경제 활성화에 일조하고, 한국전력기술이 신재생사업 다각화로 나아갈 수 있는 계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